Sensory, Crystallized (2018)

Category: 3D Printed Sculpture, VR Modeling  |  Year: 2018

<Sensory, Crystallized>는 기술 공간과 현실 공간을 연결시키는 매개로서 물리적 몸의 감각을 탐구하는 프로젝트이다. 가상은 현실의 이미지를 재현한다고 여겨져 왔지만, 작가는 이런 생각에서 벗어나 가상 공간과 현실 공간이 가진 애초에 완벽하게 다른 차원의 생산성에 흥미를 느낀다. 두 개의 상이한 물리적 환경과 구조로 인해 결정되는 서로 다른 생산 방식과 이에 따라 생기는 파열을 보여주기 위해 작가는 두 개의 공간에 개입이 가능한 공통적인 매체를 찾는데, ‘신체’가 그 역할을 한다. 번역될 수 없는 가상 공간과 현실 공간의 괴리는 VR 디바이스를 활용한 신체의 움직임을 통해 기록되고 이 기록된 감각은 데이터화 된다.

<Sensory, Crystallized> is a project to explore physical body senses as a medium for connecting technical space with real space. While virtual has been considered to reproduce the image of reality, the author is intrigued by the productivity of a completely different dimension in the first place with virtual space and real space. To show the different methods of production determined by two different physical environments and structures, and the resulting rupture, the author finds common media that can intervene in two spaces, with the ‘body’ playing its role. The gap between virtual and real spaces that cannot be translated is recorded through physical movements using VR devices, and this recorded sense is dataized.

# Supported by Coreana museum C-lab 2.0 Sen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