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lumetric Data Collector (2018)

Category: Media Performance, Sensing Tech  |  Year: 2018  | Collaboration with Jinoon Choi, Hyun Parke (Seoul LiDARs) 

<Volumetric Data Collector>는 사물과 공간을 점 구름(point cloud)으로 읽어내는 라이다 센싱 기술과 인간의 감각의 교환 가능성을 테스트하는 서울 라이다즈(양숙현, 최진훈, 현박)의 첫 번째 실험이다. 우리는 라이다 센서를 인간이 수송 할 수 있는 형태로 제작하여 이를 짊어지고 자동차가 진입할 수 없는 서울의 다양한 공간을 이동했다. 인간의 운동성과 결합한 이 비효율적 감각장치는 3일 동안 인간의 도시 탐방에 동행하며 인간의 이동 경로를 데이터로 축적하는 간단한 과업을 수행했다. 마치 인간의 몸에 기생하는 것처럼 보이는 이 감각 장치는 후면에 장착된 디스플레이를 통해 3차원 공간정보를 즉시 시각화하여 보여준다. 서울 라이다즈는 인간의 신체 외부에서 발생한 감각이 우리의 환경 안으로 들어왔을 때 이 감각이 물리적 공간을 규정하는 방식과 인간의 지각 능력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질문을 던지고자 한다.


<Volumetric Data Collector> reads objects and spaces into point clouds. This is the first experiment by Seoul LiDARs (Sookyun Yang, Jinoon Choi, and Hyun Parke) to test the possibility of exchanging sensing technology and human senses. We built a lidar sensor in a human transportable form, carrying it and moving through various spaces in Seoul where cars cannot enter. Combined with human motility, this inefficient sensory device accompanied the human city tour for three days and carried out a simple task of accumulating human pathways into data. This sensory device, seemingly parasitic on the human body, instantly visualizes and shows three-dimensional spatial information through a display mounted on the rear. Seoul LiDARs wants to ask questions about how this sensation defines physical space and its impact on human perceptual ability when it comes into our environment.


# Supported by Hyundai motor group ZER01NE